양승조 지사, 조립주택 거주 이재민 찾아 위문
양승조 지사, 조립주택 거주 이재민 찾아 위문
  • 엄하정 기자
  • 승인 2020.09.29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근 집중호우로 주택 전파…임시거주시설 거주 이재민 위로 및 점검 -
양승조 충남지사는 29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예산군 대술면 조립주택에 거주하는 이재민을 찾아 위로하고, 위문품을 전달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9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예산군 대술면 조립주택에 거주하는 이재민을 찾아 위로하고, 위문품을 전달했다.

이 이재민은 최근 내린 집중호우로 주택 등이 전파돼 임시 주거 시설에서 거주 중이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산사태로 전파된 이재민 주택 현장을 살피고 이재민 애로사항을 청취, 재발방지 대책 등을 점검했다.

도에 따르면 임시주거시설은 현재 자가 또는 임차 대지에 상·하수도 등의 기초공사를 마무리하고, 24㎡(3m×8m)규모의 컨테이너를 공장에서 제작 후 설치했다.

내부는 화장실, 붙박이장, 싱크대, 에어컨, 전자레인지 등이 갖춰져 있으며, 최대 2년까지 무료로 거주하도록 했다.

양승조 지사는 “조립주택 등의 입주 이재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 호우피해로 도내 이재민 1755세대(3790명)가 발생하여 주택피해 등의 재난지원금(주택 전파 1600만원, 반파 800만원, 침수 200만원 등)을 추석 전에 지급을 완료하였다.

또한, 도배·장판 등의 집수리를 완료한 1744세대(3763명)는 자가로 복귀하였고, LH와 협의하여 7세대(16명)는 임대주택 입주, 4세대(11명)는 조립주택에 입주하여 도내 모든 이재민들이 추석전에 생업으로 복귀가 마무리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