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고] 아동학대 행위 엄연한 범죄행위 입니다!
[기 고] 아동학대 행위 엄연한 범죄행위 입니다!
  • 아라메 인터넷 뉴스
  • 승인 2020.10.2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경찰서 동부파출소 경위 방준호
서산경찰서 동부파출소 경위 방준호

아동학대 행위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근절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현재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몇 해 전 부천 초등생 살인사건, 친딸 암매장 사건, 생후 2개월 된 아이 학대 사망 사건 등이 언론매체를 통해 접한 온 국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부모로부터 사랑을 받아야 할 아동들이 가장 믿고 의지해야 할 부모가 어쩌면 나를 해할 수도 있는 존재가 될 수 있다는 현실에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가정 내 아동학대는 부모의 나이, 학력, 건강, 직업, 음주 등과도 관련이 있다. 특히 실직이나 이혼, 부부싸움과 같은 가정폭력, 음주 행위 등에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아버지의 음주는 아동의 신체적 학대로, 어머니의 음주는 방임 등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통계에 따르면, 아동학대의 가해자 중 약 82%가 부모이고 발생 장소 중 약 82%가 피해 아동 가정 내에서 발생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국가와 사회, 그리고 가족들로부터 보호를 받아야 할 사회적 약자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들, 그러나 현실은 어떠한가. 보호받기는커녕 오히려 범죄의 대상으로 무차별 폭행과 심리적 학대로 아동들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거나 공포감에 떨고 있다.

아동학대는 학습될 가능성이 크다. 실제 가정폭력을 경험한 아이들은 성인이 되어 자신의 자녀를 학대하는 가해자로 변모하는 경우가 많고, 특히 알코올 중독자 가정의 자녀들은 학대나 방임 외에도 알코올 중독까지 대물림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더욱 위험하다.

아동학대 유형으로도 복합적 학대가 가장 많고, 방임, 심리적 학대, 신체적 학대, 성적 학대 등의 순서로 나타나고 있고, 학대에 원인은 부모들이 부부갈등에서 오는 폭력이 가장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피해 아동들은 폭행과 학대로 정신 장애, 우울 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불안 장애 등으로 후유증이 남게 되며, 성인기까지 학대의 후유증이 이어진다고 한다.

또 가족 구성원으로부터 받은 학대는 더 심각하며 부모에 대한 복수심으로 이어져 존속폭행 등 가정파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고, 더 나아가 자신감 잃고 성인이 되어서는 그 분노 때문에 묻지마 범죄자로 성장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더 우리 이웃과 사회에서 아동들이 학대로 인해 심리적, 신체적 후유증을 앓거나 참혹하게 죽어가는 사례는 없어야 하겠다. 그리고 11월 19일은 아동학대 예방의 날이다.

우리 모두의 관심으로 미래의 인적자원인 아동을 살릴 수 있음을 다시 한번 깊이 명심하고 아울러 아동학대 행위는 엄연한 범죄행위임을 상기 시켜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