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동자개 우량종자 10만 마리 방류
도내 동자개 우량종자 10만 마리 방류
  • 권근한 기자
  • 승인 2019.06.2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수산자원연구소, 보령댐·탑정호·삽교호 토산어종 자원조성 -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28일 도내 호수·댐 등 3곳에 동자개 우량종자 10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류는 내수면 토산어종 자원을 늘려 생태계를 보전하고, 어업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실시했다.

어업인과 담당 공무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동자개 자원조성 행사는 보령·논산·당진시에서 각각 진행했다.

이번 방류는 통상 방류시기인 8∼9월에서 약 3개월 정도 앞당긴 것으로, 동자개 월동 후 조기 인공종자 생산 시험·연구를 통해 우량종자를 생산한 성과다.

방류한 동자개 치어의 규모는 △보령댐(보령) 3만 마리 △탑정호(논산) 4만 마리 △삽교호(당진) 3만 마리로, 총 10만 마리다.

방류지 3곳은 내수면 어업계가 조성돼 있으며, 동자개가 서식하기에 적합한 수생 환경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았다.

맛이 뛰어나고 내수면 어족자원 중 가격이 높은 동자개(일명 빠가사리)는 내수면 어업인들이 자원조성을 선호하는 어종이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연구를 통해 월동 중 친어 관리 방법 등 양식산 동자개 친어 육성 기술과 조기 종자 생산 기술을 확립했다”며 “앞으로 기술이전을 통해 내수면 양식을 활성화할 것”고 말했다.

한편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내수면 어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흰다리새우 담수양식 시험과 종어 인공종자 생산 연구 등을 추진 중이며, 다슬기·붕어·종어 등 100만 마리를 도내 주요 하천에 방류하고 수산자원을 조성해 어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