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코로나19 위기 속 투자유치 이상 無!
당진시, 코로나19 위기 속 투자유치 이상 無!
  • 유기종 기자
  • 승인 2021.09.1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청남도와 당진시, 2개 기업과 120억 투자협약 체결 -

당진시가 코로나19 위기에도 기업 투자유치를 순조롭게 이끌어 가고 있다.

시에 따르면 15일 홍성군청에서 충남도와 당진시는 ㈜태산로테이트먼트, 신의페트라㈜와 함께 총 12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태산로테이트먼트는 총 70억 원의 투자를 통해 석문국가산업단지에 추가로 9,900㎡ 규모의 컴프레셔 부품 생산 공장을 신설하며, 신의페트라㈜는 기존 아산국가산업단지 내 당진공장 외에 추가로 석문국가산업단지에 50억 원을 투자해 16,826㎡ 규모의 항타기 등의 건설 장비를 제작하는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태산로테이트먼트와 신의페트라㈜는 각각 40명과 10명 수준의 고용이 예상되면서 상당수를 당진지역에서 채용 예정인 만큼 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투자는 당진에 둥지를 튼 기업이 사세 확장을 위해 추가 신설을 하면서 당진 지역 내 지속적인 투자방안을 강구한 부분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삼아 적극적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해 우리시의 산업다각화를 모색하고 산업기초를 공고히 해 ‘기업하기 좋은 당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더 많은 우량기업과 국내 복귀기업, 그 외 해외기업 등이 당진에 찾아 올 수 있도록 내실 있는 기업지원 시책을 마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