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최근 5년간 군내 미결수용실 수용자 중 36%가 성폭력 사건 연루돼 ”
성일종 의원,“ 최근 5년간 군내 미결수용실 수용자 중 36%가 성폭력 사건 연루돼 ”
  • 권근한 기자
  • 승인 2021.09.1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일종 의원, 최근 5년간 군내 미결수용시설에 951명이 수용되었던 것으로 나타나 -
- 한편 미결수용시설에서 발생한 사건·사고로는 수용자에 의한 직원 폭행, 자살 시도 등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충남 서산·태안)은 17일 “최근 5년간 군내 미결수용실에 형사입건되어 수용된 인원은 951명”이라고 밝혔다.

국방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미결수용시설 수용자는 ▲성폭력 347명 ▲군무이탈 272명 ▲기타 105명 ▲폭행 59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5년간 군내 미결수용실에서 발생한 사건·사고는 ▲수용자에 의한 폭행 4건 ▲ 자살 시도 2건 ▲ 자살 1건 ▲ 난동 1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8월 2일 성 의원을 비롯한 야당 위원들이 미결수용시설을 방문한 자리에서 “사고를 예방하고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기 위해서는 순찰 간격을 줄여야한다”라는 성 의원의 지적을 뒷받침해 주는 결과이다.

성 의원은 “미결수용실 수용자들의 죄명을 확인한 결과 군 내 성폭력 사건이 가장 빈번하고 심각한 범죄라는 것이 다시 한번 밝혀졌다”라며, “국방부는 성범죄가 근절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 의원은 “군내 교정시설에서 자살 시도와 교도관을 폭행하는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라며 “각 군 경찰은 수용자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