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국의 아픔 겪은 해외동포 넋 기린다
망국의 아픔 겪은 해외동포 넋 기린다
  • 권근한 기자
  • 승인 2019.10.2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승조 지사, 제1회 국립망향의동산 합동위령제 참석 -

양승조 충남지사는 19일 천안 국립망향의동산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1회 국립망향의동산 합동위령제에 참석했다.

한국불교태고종 세종충남교구 종무원에서 주최한 이번 합동위령제는 과거 일본 제국주의 아래 희생당한 해외동포들을 추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지사와 구본영 천안시장, 한국불교태고종 세종충남교구 종무원 청공 원장스님, 유족, 도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영산의례 및 헌화, 문화행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비극적인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는 ‘시련의 역사’를 잊지 말아야 한다”며 “무도한 일제의 침략으로 강제 동원된 수많은 희생자와 유족의 삶을 우리는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뜻깊은 위령제를 통해 국권 상실의 아픔과 교훈을 다시 한 번 깊이 되새기며 아직도 돌아오지 못한 채 해외에 묻혀 망국의 서러움을 달래고 있는 우리 동포들의 넋을 기리고,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망향로 372-8에 소재한 국립망향의동산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고국을 떠난 해외동포들의 영령을 모시기 위해 1976년 조성한 국립묘원으로 KAL 피격 희생자 위령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비 등도 세워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