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시비 4억원 추가한 생물다양성사업의 효과 크게 두드러져
서산시, 시비 4억원 추가한 생물다양성사업의 효과 크게 두드러져
  • 권근한 기자
  • 승인 2019.11.0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러기, 흑두루미, 가창오리 등 13만여 수 도래, 전년대비 30% 증가 -
천수만 철새

충남 서산시(시장 맹정호)에서 생물다양성관리계약사업을 추진하면서 올해 천수만에 도래한 겨울철새의 개체가 전년대비 30%나 증가하는 등 큰 효과를 거두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시비 4억원을 추가 확보해(총사업비 8억1천6백만원) 사업계약 면적을 전년도 2배 수준인 2,895ha로 늘렸으며, 쉼터조성을 위해 무논의 면적을 전년대비 4배 규모인 41.8ha로 확대하면서 사업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서산버드랜드의 조류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2000년 중반 이후 도래하지 않았던 가창오리 44수가 발견되었을 뿐만 아니라, 큰고니 100수, 기러기 및 오리류 12만여 수 등 총 122종 13만여 수의 겨울철새가 관찰됐으며 흑두루미, 황새, 노랑부리저어새 등 멸종위기 2급 이상의 철새도 15종이나 발견되는 등 전년도 대비 30% 이상 개체수가 크게 증가했다.

또한 전년도보다 볏짚존치 계약면적이 2배 가량 늘어남에 따라 사업에 참여한 농민들의 혜택도 크게 늘어났다.

사업에 참여한 농민들은 “계약금을 추석 전에 선지급(100%)받아 명절을 지내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며 서산시의 빠른 행정 처리에 감사함을 표했다.

시 관계자는 “내년도 3월까지 생물다양성관리계약사업 효과를 지속시키기 위해 이행점검을 철저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철새를 관찰할 수 있는 생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금년 11월 24일까지 추진되는 주말 버스탐조투어에 서산을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이 참여해 좋은 추억을 만들고 가시기를 추천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