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판길 교통사고(交通事故)예방을 위한 운전습관(運轉習慣) 제시!
빙판길 교통사고(交通事故)예방을 위한 운전습관(運轉習慣) 제시!
  • 아라메 인터넷 뉴스
  • 승인 2019.12.0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경위 방준호

본격적인 겨울이 오면서 운전자들을 힘들게 하는 것이 눈길 또는 빙판길 운전일 것이다.

그 중에서도 눈길 운전 보다 위험한 것이 빙판길 운전인데 그 이유는 눈길 운전은 차량 운전자들이 육안으로 도로 위에 쌓인 눈을 확인 하고 스스로 서행하며 운전하기 때문에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적다.

그리고 사고가 나더라도 사상자 발생률이 낮은 경우가 많지만 빙판길 운전은 육안으로 봤을 때 일반적인 도로 상태와 구별하기가 매우 어렵고 또한 방심하고 운전하는 경우가 많아서 교통사고 발생률이 매우 높은 편이다.

이렇듯이 빙판길은 눈이 내린 후 그 눈이 녹으면서 생긴 물이 갑작스런 기온 저하로 인해 얼면서 생기는 것으로 아스팔트 위에서 빙판길이 생기면 검은색의 아스팔트가 투명하게 보이기 때문에 일명 블랙아이스라고도 불리 운다.

이러한 빙판길 사고를 예방 하려면 기상 상태가 좋지 않은 날에는 가급적 직접운전을 하기 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어쩔 수 없이 직접운전을 하게 되는 경우 사전에 자동차를 정기적으로 점검 하는 것이 안전하다.

​타이어가 마모 되면 접지력이 감소하여 빙판길에 쉽게 미끄러질 수 있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타이어 상태를 미리 체크해 두어야하며 체인이나 미끄럼 방지제를 차안에 구비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겨울철 자동차 시야 확보를 위해서 열선을 미리 점검하여 서리가 끼는 것과 눈이 내렸을 때 빠르게 제거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겨울철에는 자동차의 무게를 무겁게 하여 타이어의 접지력을 높여 덜 미끄러지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눈길이나 빙판길을 운전할 때는 마찰력이 낮아 차가 쉽게 미끄러지므로 저속주행을 하여야한다. 그리고 제동 거리를 평상시 운전할 때 보다 최대 3배까지 두고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습관도 중요하다.

또한 빙판길에서는 급제동하는 것은 위험하기 때문에 급제동보다는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하여 정지하는 것이 안전하다.

특히 교량 위는 일반도로와 달리 공중에 떠 있어 눈이 내리면 바람의 영향으로 빨리 얼고 늦게 녹는 특성이 있으며 밤 시간이 낮 시간보다 결빙이 심해지는 특성이 있고 터널 부근, 절개지 도로는 일반도로 보다 기온이 5도정도 낮아 얼기 쉽기 때문에 주의하여 운전하여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운전하기 전에는 항상 전날과 당일 기상상태를 확인하는 습관이 매우 필요하다.

이처럼 평소 자동차를 운행할시 점검하는 습관과 함께 운전습관으로도 겨울철 빙판길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음을 반드시 명심 하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