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청 공무원이 발간한 동화책
당진시청 공무원이 발간한 동화책
  • 권근한 기자
  • 승인 2020.01.0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NS 콘텐츠 제작이 동화 집필에 도움이 돼 -
‘항아리를 발로 찬 온달이’ 책표지

당진시청 공무원이 동화책을 발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당진시청 홍보소통담당관에서 근무하는 한기훈 주무관으로, 그는 지난 12월 24일 동화책 ‘항아리를 발로 찬 온달이’를 출간했다.

당진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임용돼 소셜미디어팀에서 근무 중인 한 주무관은 한남대학교에서 문예창작학과를 전공하고 단국대학교 대학원에서 아동문학 석사과정을 수료했으며, 공직 임용에 앞서 2013년 국제신문 신춘문예 동화부문 당선으로 아동문단에 등단한 작가이기도 하다.

바쁜 공직생활 중에서도 저녁 시간을 쪼개며 완성한 동화책 ‘항아리를 발로 찬 온달이’는 물건의 크기를 마음대로 변화시킬 수 있는 레이저 총이라는 권력을 차지하기 위해 동화 속 인물들이 다투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작든 크든 누구에게나 마음속에 욕심이 도사리고 있음을 그리고 있다. 결국 주인공 온달이는 레이저 총을 부수어버림으로 ‘욕심’이라는 이름의 항아리를 발로 차 행복은 욕심을 채우는 데 있지 않다는 사실을 독자들에게 전한다.

한기훈 주무관

한기훈 주무관은 “새로운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했던 일들이 동화를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기발하고 톡톡 튀는 당진시의 SNS 콘텐츠를 통해 더욱 당진시를 홍보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