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과 대기업 어우르다…충남도립대 취업 분석
공직과 대기업 어우르다…충남도립대 취업 분석
  • 권근한 기자
  • 승인 2020.03.1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교육개발원 취업통계 공시, 취업자 10명중 3명 공무원, 10명 중 6명은 충청권 안착 -
충남도립대학교 전경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 취업지원처가 한국교육개발원의 취업통계를 분석한 결과 공직과 대기업을 어우르며 취업 성공의 폭을 넓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통계는 한국교육개발원이 2018년 2월 졸업자 중 건강보험 DB 가입자를 대상으로 기업형태와 근무지역 등을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 공직 분야에는 자치행정학과(국가·자치단체 49%, 공공기관 2%)와 소방안전관리학과(국가·자치단체 46.4%)가 2명 중 1명의 공무원 배출에 성공하며 두각을 드러냈다.

이어 ▲건설정보학과 국가·자치단체 41.7% ▲경찰행정학과 국가·자치단체 30% ▲토지행정학과 국가·자치단체 21.1%·공공기관 15.8%의 취업률을 보이며 공공분야 진출에 강세를 보였다.

대기업 분야는 호텔조리제빵학과가 57.1%를, 전기전자공학과가 52.4%를 기록하며 취업률을 이끌었고, 환경보건학과(28.6%)와 소방안전관리학과(21.4%)가 뒤를 이었다.

초임급여에서는 전기전자공학과가 400만원 미만 42.9%, 경찰행정학과 30%로 집계되며 고소득 군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지역은 충남 50.6%, 세종 6.7%, 대전 2.7%로 충청권에 60%가 안착했고, 서울 22.4%, 경기 10.2%를 보였다.

허재영 총장은 “이번 한국교육개발원 공시 결과가 학과 특성에 부합하는 취업 전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라며 “학과와 학생 눈높이에 맞는 취업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