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환경․화학사고대응 TF’팀 신설 운영
서산시, 환경․화학사고대응 TF’팀 신설 운영
  • 권근한 기자
  • 승인 2019.05.3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산지역 각종 환경․화학사고 사전예방 및 선제적 대응 강화 조치 -
서산시(시장 맹정호)는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대산지역(공단) 환경․화학사고의 사전예방 및 사고발생시 신속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6월 1일자로 ‘환경․화학사고대응TF팀’을 신설 운영한다.

 

서산시(시장 맹정호)는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대산지역(공단) 환경․화학사고의 사전예방 및 사고발생시 신속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6월 1일자로 ‘환경․화학사고대응 TF팀’을 신설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산시에 위치한 대산 석유화학단지는 여수, 울산과 함께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 중 한곳으로 80여개의 기업들이 입주하여 조성된 개별입지 공장지역으로 최근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 등 크고 작은 환경․화학사고가 발생해 시민들의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된 바 있다.

TF팀 운영은 이 같은 환경․화학사고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고 사업장에 대한 선제적 지도·점검을 통해 대산공단의 철저한 안전관리를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환경직 전문인력 2명이 대산공단 인근에 위치한 대산읍 행정복지센터내에서 근무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사고예방 상시 순찰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합동 지도·점검 ▲환경화학사고 현장대응 및 합동조사 모니터링 ▲서산화학재난방재센터, 충청남도, 대산5사 등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 구축 등이다.

이번 TF팀 신설 운영에 따라 대산지역(공단)의 환경․화학사고 예방 및 신속한 조기대응은 물론 사고관련 대민업무 등 시의 주도적인 역할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연말에 인력여건 등을 감안해 조직을 상시전담팀으로 확대 전환해 운영할 계획으로, 역할을 더 강화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기업에 대한 집중적인 지도감독을 실시해 시민의 안전을 더 확고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